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bullpen3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KBS] 기무사, 세월호 희생자 바다에 수장 제안

작성일
18-07-11 21:58
글쓴이
퍼스나콘 플레이볼
IP
125.♡.♡.190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1
조회
778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앵커]

KBS가 단독 입수한 국군 기무사령부의 문건 내용 보도해드립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기무사가 유족을 사찰하고 실종자 구조 활동도 서둘러 끝내는 방안을 세웠다고 얼마전 전해드렸는데요.

이 뿐만 아니라 세월호 선체 인양에 대한 반대 여론을 조성하고 희생자들을 수장시키는 방안을 청와대에 제안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실종자 수색이 답보 상태에 빠진 2014년 6월 3일, 기무사가 작성한 문건입니다.

세월호 선체가 인양되면 정부에 대한 비난이 증가할 걸 우려합니다.

"정부가 발표한 탑승자와 인양 후 실제 탑승자 수가 다를 수 있다", 또 "침몰 이후 희생자가 상당기간 생존했다는 흔적이 발견될 수 있다"는 등의 이유를 들었습니다.

인양 반대 여론을 키우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도 거론됩니다.

실종자 가족들에게 인양이 불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확산시키고 전문가 인터뷰와 기고를 통해 인양의 비현실성을 홍보한다는 겁니다.

인양 비용만 최소 2천억 원, 기간도 6개월 이상 길어질 거라는 내용을 제시했습니다.

특히 6월 7일에는 BH, 즉 청와대에 '해상 추모공원 조성'을 제언했다고 적시했습니다.

1941년 진주만 공습으로 침몰한 미 해군 전함 애리조나호 기념관을 예로 들었습니다.

"시체를 바다에 흘려보내거나 가라앉히는 수장(水葬)은 오랜 장례법 중 하나"라고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기무사의 이런 주장은 故 김영한 민정수석이 남긴 비망록 내용과도 맥이 닿는 대목입니다.

[김경진/당시 국민의당 의원/2016년 12월 7일 : "'시신 인양을 했을 경우에는 정부 책임과 부담으로 돌아온다'라는 얘기를 당시 김기춘 비서실장, 증인께서 했고..."]

[김기춘/전 청와대 비서실장 : "저는 그렇게 얘기한 일이 없습니다."]

정권의 부담 덜기에 적극 나선 기무사의 이런 문건 작성은 엄연히 직무 범위를 넘어서는 것입니다.





[앵커]

기무사는 또 세월호 참사 국면에 대통령의 감성적인 모습을 통해 이미지를 제고하는 방안을 문건으로 작성했습니다.

일부는 청와대에 보고돼, 실제로 실행된 것으로 보입니다.

최광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참사 한 달 뒤, 기무사는 '대통령 이미지' 제고 방안을 제안합니다.

'VIP, 즉 대통령의 사과와 위로에도 불구하고 지지율이 하락한다'면서, 대국민 담화에 '감성적인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합니다.

이 보고 닷새 뒤, 박근혜 대통령은 눈물을 흘리며 담화를 발표합니다.

[박근혜/전 대통령 대국민 담화/2014년 5월 19일 : "고 이광욱 님의 모습에서 대한민국의 희망을 봅니다. 저는 이런 분들이야말로 우리 시대의 진정한 영웅이라고 생각합니다."]

기무사 제안을 누가 받아, 어떤 식으로 반영했는지는 확인할 수 없지만, '희생자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라는 기무사 제안과 실제 담화는 큰 차이가 없이 이뤄졌습니다.

["생을 마감한 고 박지영, 김기웅, 정현선 님과 양대홍 사무장님..."]

기무사는 이후에도 자필로 쓴 위로편지와 페이스북을 통한 소통 강화를 지속적으로 제안합니다.

생존자 가운데 고아가 된 5살 어린이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면 여성 대통령으로서 모성애 이미지를 제고할 것이라고도 보고했습니다.

군 방첩과 국군 보안업무를 맡는 기무사 임무와 무관한 업무입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치개입의 고리를 끊지 않으면 보안방첩부대로서의 본래기능을 못 합니다. 그래서 대대적인 개혁을 하자는 것이고..."]

기무사의 세월호 관련 보고는 2014년 4월부터 10월까지 156차례 이뤄졌습니다.

이 내용도 특별수사단의 수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2528 나는 살고싶다.. 티카의 13:00 8 0
72527 WWE 패스트레인 2019 확정경기 (3.11 IB 스포츠 라이브) Xtreme 12:08 10 0
72526 [기사] 양승태 재판개입 거부하고.. 판결 지켜낸 소신 판사들 퍼스나콘 플레이볼 02-19 57 0
72525 [기사] '댓글 공작' 배득식 전 기무사령관, 1심서 징역 3년 퍼스나콘 플레이볼 02-19 32 0
72524 서울대 미학과 선후배 간의 토론 jpg 통도사 02-19 70 0
72523 최근 음악 감상 리스트를 채우는 아이돌곡들 [2] 퍼스나콘 ▷◁깊은슬픔 02-19 68 1
72522 퇴사 직원에 50kg 달하는 동전으로 월급 준 매장 `뭇매` 신마담 02-19 59 0
72521 매너는 본능이다 해피바이러스 02-19 51 0
72520 2019년 2월 셋째주 음원 순위 퍼스나콘 (매실)은이 02-19 64 2
72519 [펌]엄마가 그루밍 하는걸 따라하는 아기 냥이 [4] 퍼스나콘 ▷◁깊은슬픔 02-18 136 1
72518 오늘의 깜박 ㅡ0ㅡ [2] 퍼스나콘 ♡핫초코♡ 02-18 115 0
72517 이것들이 날 무시하기 시작했다 티카의 02-18 94 0
72516 인터넷 뱅킹 생각보다 안 되네 해피바이러스 02-18 65 0
72515 WWE 일리미네이션 채임버 2019 간략결과 (IB 스포츠 생중계) Xtreme 02-18 32 0
72514 [펌]대한민국이 뮤지컬 최강국인 이유 [1] 퍼스나콘 ▷◁깊은슬픔 02-17 148 0
72513 자유한국당이 여가부폐지를 퍼스나콘 (매실)은이 02-17 127 0
72512 온라인의 목포. 베팍 활성화 운동 (커뮤니티사이트 재생사업? ㅎ) [1] 퍼스나콘 volon 02-16 170 1
72511 吳, 黃에 엘시티 등 거론..黃 "잘 알아보고 질문해라" 퍼스나콘 ▷◁깊은슬픔 02-16 119 0
72510 옆집이 이사나갔어요 [9] 퍼스나콘 ♡핫초코♡ 02-15 257 0
72509 추억의 개새끼 신마담 02-15 132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