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h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서른..살의.. 꿈...

작성일
09-04-02 15:56
글쓴이
로자리오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조회
10,886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어느 날 문득 그녀는 억울하다고 생각했다.

올해로 서른이란 나이에 사뿐히 올라섰는데,

지금껏 해본 연애라곤 스무 살 때의 첫사랑이 다였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큰조카도 그보다는 많이 해봤을 것이다.

친구들의 반은 벌써 결혼을 했고,

나머지 반도 애인이 있는데, 10년 가까이 싱글로 지내온

그녀는 이제 독신주의자 취급을 받고 있었다.

 

그녀는 생각했다.

 

" 내가 원해서 이렇게 된 건 아니었다구!! "

 

 

하지만 어쨌든 그녀는 평생 독신으로 살다 죽었다.

고전적인 코스에 따라 염라대왕과 대면한 그녀는

살아 있을 때 아무에게도 따지지 못했던 것을

그에게 따지기로 했다.

 

"내가 왜 처녀귀신이 돼야 하는데요? 이 정도 인물에,

공부도 할 만큼 했고, 돈도 벌 만큼 벌었단 말이에요.

왜 나는 남자와 인연이 없었던 거예요? "

 

그녀의 푸념을 듣고 있던 염라대왕은 귀찬은 듯

장부를 펼쳐보더니 이렇게 대꾸해 주었다.

 

" 인연이 없긴 뭐가 없어? 결혼까지 할 수 있는 인연을

스물여섯 번이나 보내줬는데, 자기가 다~ 놓쳤구만. "

 

그럴 리가 없다고 그녀가 바득바득 우기자,

그는 큰소리로 내용을 읽기 시작했다.

 

" 어디보자.... 정축년에, 매일 삐삐 치던 남자가 하나 있었고,

무인년에 집에 초대한 남자가 한명 있었는데.... 쯧.., 안 갔구먼.

기묘년에 두명, 경진년에 세 명.. 그리고 갑신년!!!

 

요땐 아주 기막힌 인연을  매일 아침 커피자판기 앞에서 만나게 해줬구먼! 뭐.

 

 

다 끝난 마당에 하는 얘기지만,

 

이 남자 놓친 건 정말 실수한 거야. "

 

 

자판기 남자라면, 그녀도 기억이 났다.

서른 살 때, 영어회화학원 새벽반에서 만난

연하의 대학원생이 틀림없었다.

 

그 사람이 내 신랑이 될 수도 있었다고?

염라대왕의 장부를 빼앗아 확인해보려고

두 팔을 휘두르는 순간, 그녀는 잠에서 깼다.

 

그녀는 아직 서른 살이었고, 학원 시간에 늦어 있었다.

 

 



 

 

물론 그녀의 경험은 매우 희귀한 경우에 속한다.

우리는 '인연' 이라는 말을 어렴풋이 믿고는 있지만,

그 인연이란 것이 홈쇼핑 쇼호스트처럼

" 놓치면 후회하십니다!! " 라고 외쳐주지는 않는다.

그러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내 주위의 인연들을 좀더 조심스럽게,

좀더 소중하게 다루는 일일 것이다.

충분히 노력하지 않고서

먼 훗날 장부 속의 이름들을 본다면,

가슴 뻐근한 후회를 어떻게 견디겠는가....










 

[이 게시물은 들장미소녀 캔디님에 의해 2009-04-03 19:22:30 불펜 게시판에서 복사 됨]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 인간의 본성과 경제학에 대해서.. [2] 퍼스나콘 punkrocker 09-24 12076
41 루이비통과 좌파(2) : 인간의 이기심에 대해 [11] 퍼스나콘 양철북 09-23 15291
40 새로운 좌파의 경제학을 위해 (양철북님의 글을 보고) [11] 퍼스나콘 punkrocker 09-23 13541
39 루이비통과 좌파의 윤리 [6] 퍼스나콘 양철북 09-23 12794
38 소비욕망과 좌파의 윤리(2) [10] 퍼스나콘 punkrocker 09-23 12804
37 소비욕망과 좌파윤리 [20] 퍼스나콘 punkrocker 09-22 12754
36 다가오는 그 모든 파도를 나의 바다라고 부를 순 없어요. [18] 퍼스나콘 울므 07-21 17123
35 선명한 세상 [15] 퍼스나콘 {DNA}1대당수 06-10 9749
34 한겨레광고 최종안 바탕화면 및 중간 과정 광고들 [34] 녹색망토 05-28 14135
33 지독했던 허기. [5] 퍼스나콘 울므 05-30 14704
32 정전도 아닌데 긴 글) 필리핀 세부 효도관광 [24] 퍼스나콘 [눈웃음]밥양거긴안돼 05-12 24213
31 황석영 단상 [21] 두산너부리 05-14 11674
30 [KIA] 80년대 타이거즈 3대 불가사의 시리즈 - 3. 차영화의 홈런 [11] GREEN 05-08 18532
29 [KIA] 80년대 타이거즈 3대 불가사의 시리즈 - 2. 김봉연의 도루 [18] 마음만GREEN 04-27 21137
28 80년대 타이거즈 3대 불가사의 시리즈 - 1.방수원의 노히트노런 [17] 마음만GREEN 04-23 19670
27 서른..살의.. 꿈... [9] 로자리오 04-02 10887
26 우리 선수들 스탭들 수고했어요 [14] 퍼스나콘 좌현진우원상 03-25 9458
25 처음 손을 잡았을 때의 느낌. 그리고 오늘. [13] 퍼스나콘 아스란 자라 03-24 13889
24 [기아] 윤석민 [39] 퍼스나콘 [밍키]레릿고앳댙 03-19 19952
23 (WBC)한일전 후기 part-4 [21] 퍼스나콘 [사나이]LA갈매기 03-20 11527
<<  1  2  3  4  5  6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