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요동치는 KIA-두산-롯데 외야 '삼국지'

작성일
17-12-02 08:35
글쓴이
Xtreme
IP
223.♡.♡.93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570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 중략 --

올 시즌 1, 2, 3위를 차지했던 세 팀은 탄탄한 외야진을 자랑했다. 1위 KIA는 최형우-로저 버나디나-이명기,
2위 두산에는 김재환-박건우-민병헌, 3위 롯데에는 김문호-전준우-손아섭이 주축이었다.

탄탄한 공격력을 바탕으로 한 세 팀 외야진은 팀 가을 야구를 이끈 핵심 선수들이었다.


FA 시장이 열렸고 이동이 생겼다. 민병헌이 롯데로 팀을 옮긴 것. 당장 이름값과 성적으로 봤을 때
민병헌-전준우-손아섭 외야진이 꾸려질 가능성이 커졌다. 외야 포지션이 겹쳐 교통정리는 필요하지만
손아섭 잔류와 민병헌 합류로 롯데는 리그 최강 소리를 들을 수 있을 만큼 탄탄한 외야진 구축에 성공했다.


1위 KIA는 전력 유지가 이뤄져 롯데와 대등하게 겨룰 조건이 갖춰졌다. 버나디나 잔류가 가장 큰 숙제였는데
지난달 30일 KIA와 재계약이 확정됐다. 버나디나는 올 시즌 27홈런 -30도루 111타점 118득점을
기록하며 최고 외국인 타자 가운데 한 명으로 떠올랐다.

버나디나와 함께 '100억 원의 사나이' 팀 내 타점왕 최형우와 돌격대장 이명기가 버티고 있다.
민병헌-전준우-손아섭과 최형우-버나디나-이명기 대결은 충분히 흥미를 만들 수 있는 그림이다.


민병헌 이탈로 두산 외야에는 구멍이 생겼다. 그러나 경쟁력은 여전하다. 잠실 30홈런 타자 김재환이
좌익수에서 버티고 있고 올 시즌 타율 0.366로 KIA 김선빈에 이어 타격 2위에 오른 박건우도 든든한 존재다.


과제는 민병헌 공백 메우기다. 5년 연속 3할 타율을 기록하고 4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친 민병헌
존재는 컸다. 민병헌 자리에 들어갈 수 있는 선수는 국해성과 정진호 조수행, 1일 새로운 외국인 선수로
합류한 닉 파레디스를 들 수 있다.


-- 중략 --

http://m.sport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477&aid=0000101063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731 [KIA] 4연승후 김기태의 분위기 쇄신. [22] 푸른솔 06-20 138 0
34730 [기사] 윤석민 소방수로 뛴다..KIA 마운드 긴급개편 [2] 퍼스나콘 플레이볼 06-19 138 0
34729 [기타] 팀순위(2018.06.17) 퍼스나콘 ▷◁깊은슬픔 06-19 75 0
34728 [일반] 합의판정 2018 24회 "2018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최종엔트리 진단" 정리 Xtreme 06-19 106 0
34727 [KBO] 피타고리안 승률 (2018.06.17) 퍼스나콘 플레이볼 06-18 112 0
34726 [기사] 前 NC 해커, 로저스 대체 외인으로 넥센과 계약 퍼스나콘 플레이볼 06-18 108 0
34725 [KIA] 일요일에는 잘 이기던데 오늘은 어떨지 [14] 퍼스나콘 플레이볼 06-17 258 0
34724 [기사] KIA 김기태 감독 "한승혁 말소, 한 번 쉬어가는 차원" [1] 퍼스나콘 플레이볼 06-17 162 0
34723 윤석민은 [1] 퍼스나콘 김플오 06-15 216 0
34722 [기사] 16일 선발로 예정된 한승혁은 14일 불펜대기 했다. 푸른솔 06-15 122 0
34721 [KIA] 김기태의 명장병 그리고 망 푸른솔 06-15 120 0
34720 [기타] 팀순위(2018.06.14) 퍼스나콘 ▷◁깊은슬픔 06-15 121 0
34719 [웹툰] [익뚜의 야스]121. 대표팀 선발 퍼스나콘 ▷◁깊은슬픔 06-15 118 0
34718 기아팬들에겐 죄송하지만 [5] 퍼스나콘 김플오 06-15 267 0
34717 [KIA] 김기태가 윤석민을 폐급 투수로 만드네요. [20] 푸른솔 06-14 321 0
34716 [일반] 180612 최희 장예인 김세연 아나운서 의상 Xtreme 06-12 180 0
34715 [KIA] 윤석민이 아니였네요. [30] 푸른솔 06-12 399 0
34714 [기타] 팀순위(2018.06.10) 퍼스나콘 ▷◁깊은슬픔 06-12 148 0
34713 [KBO] ‘군면제보다 최강팀 우선’ SUN이 밝힌 이정후 탈락 이유 [2] 푸른솔 06-11 396 0
34712 [KBO] [일문일답] 선동열 감독 "백업 고민 많이 했다…오지환-박해민 백업 푸른솔 06-11 174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