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구속!      포획 성공!!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양현종과 KIA의 재계약, 어떻게 진행됐나

작성일
17-12-29 01:49
글쓴이
퍼스나콘 ▷◁깊은슬픔
IP
211.♡.♡.208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415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http://v.sports.media.daum.net/v/20171228181025114

2017년 KBO리그 최고투수 양현종이 결국 친정팀 KIA 타이거즈와 재계약했다. KIA 구단은 28일 '양현종과 1년 총액 23억원에 재계약 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연봉(15억원)보다 8억원이 오른 액수다. 그러나 이 보장금액에 옵션이 추가된 총액은 약 35억원으로 추정된다.

2개월에 걸친 팽팽한 협상이었다. 계약 직전까지도 산통이 이어진 듯 했다. 28일 오후 4시30분에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 내 단장실에서 양현종과 조계현 단장이 독대했는데, 약 30분 가까이 대화가 이어졌다. 때문에 돌발 변수가 생긴 것이 아닌가라는 관측도 있었다. 그러나 기우였다. 조 단장은 "이미 어제 합의를 다 해놔서 별다른 문제는 없었다. 한 20분 정도 서로 안부와 덕담을 주고받으며 얘기를 나누다 준비해 놓은 계약서에 사인했다"고 설명했다.

사실 한국시리즈가 끝날 때까지만 해도 협상이 이렇게 길고 팽팽하게 이어질 줄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양현종은 시즌을 마친 뒤 공개적으로 KIA에 대한 애정을 피력했다. KIA 역시 팀의 에이스이자 올해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통합우승의 주역인 양현종을 잡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계약 조건에서 초반부터 양측의 입장 차가 뚜렷했다.

양현종이 올해 너무나 대단한 성적을 내면서 계산이 복잡해진 것. 양현종은 올해 정규시즌 20승6패에 평균자책점 3.44를 기록하며, 다승 공동 1위에 정규시즌 MVP에 올랐다. 또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완봉승, 5차전에서 1이닝 무실점 세이브를 거두며 팀을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려놨다. 그 기세로 한국시리즈 MVP까지 차지했다. 독보적인 KBO리그 최고투수였다.

양현종은 이런 엄청난 성적과 팀 기여도에 합당한 대우를 원했다. 그러나 하필 모기업의 경영난 문제가 겹치며 KIA가 선뜻 양현종 측의 요구를 맞춰주지 못했다. 결국 협상이 계속 이어진 끝에 총액 부분에 관해서는 어느 정도 의견일치를 봤다. 그런데 이번에는 옵션 금액과 내용에 관해 양현종 측에서 이의를 제기하며 줄다리기가 이어졌다.

옵션 내용이 협상의 핵심이었다. 양현종 측은 "지난해 1년 계약 당시 상당히 높은 수준의 옵션이 걸려 있었다. 거의 모든 면에서 한 팀의 에이스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수준이라고 보면 된다"며 "양현종이 혼신의 노력으로 그 옵션을 모두 채우고 팀에 기여한 만큼 이번에는 옵션 수준을 좀 더 낮춰달라는 게 요구 사항이었다"고 밝혔다. KIA가 "무리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했지만, 선수 입장에서는 다르게 느껴질 수도 있었다.

이렇게 팽팽히 맞선 재계약 협상이 2개월 간 이어지며 이상 기류에 대한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해를 넘기게 되면 양현종이 다른 구단과 협상 테이블을 차릴 수도 있었다. 양현종 측은 이때까지 협상을 진행해 온 실무 담당자와 팽팽히 맞서며 감정이 틀어지기 직전까지 갔다. 그런데 이 시점에 조 단장이 협상 주체가 되면서 분위기가 돌변했다. 올해까지 3년간 수석코치로 현장에서 양현종과 함께 호흡을 맞춰 온 조 단장은 양현종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결국 조 단장은 27일 밤 양현종에게 직접 전화를 걸었다. 그리고 진심을 담은 대화로 흔들리던 양현종의 마음을 붙들었다. 조 단장은 "서로 마음 상할 이유가 없지 않나. 그래서 (양)현종이에게 '원하는 것을 말해봐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말했다. 그러자 순조롭게 얘기가 풀렸다. 현종이도 내 진심을 알았는지 28일에 사인하겠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조 단장은 28일 낮, 홀가분한 마음으로 광주로 내려갔다. 이미 전날 통화에서 합의를 본 만큼 이변은 없었다. 양현종은 결국 계약서에 사인하고 조 단장의 두 손을 굳게 붙들었다.

.

.

국내 최고 투수에게 옵션 가지고 밀당짓을 했었군요 --+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629 [기사] 프로야구 중계권 500억 넘어 700억 시장 열리나 Xtreme 08:12 45 0
2628 [기사] 최규순 전 심판 징역 8개월 법정구속 퍼스나콘 플레이볼 04-19 69 0
2627 [기사] KBO, "12일 양의지 관련 상벌위원회 개최" 퍼스나콘 ▷◁깊은슬픔 04-11 170 0
2626 [기사] KIA 이범호, 사구맞고 중수골 미세골절 '전치 4주' 퍼스나콘 플레이볼 04-06 211 0
2625 [기사] 기업 감시는 누가?..감독이 '사외이사'인 히어로즈 퍼스나콘 플레이볼 04-06 176 0
2624 [기사] 로하스·이해창, KBO리그 최초 '한만두' 진기록 퍼스나콘 플레이볼 03-31 200 0
2623 [기사] 넥센타이어, 히어로즈 스폰서비 지급 유보 Xtreme 03-29 212 0
2622 [기사] '야구여신' 김선신 아나운서 임신 20주차 "태명은 버디" Xtreme 03-29 203 0
2621 [기사] 한국 야구, 내년 프리미어 12서 대만·호주 제치면 도쿄행 확정 Xtreme 03-26 196 0
2620 [기사] 독립야구 용인 스텔스, GCBL 참가…4월10일 트라이아웃 (감독 이광권) Xtreme 03-24 227 0
2619 [기사] 프로야구 중계 5번째 방송사, 4월 초순 결정될 듯 Xtreme 03-23 230 0
2618 [기사] KBOP "올 시즌, 전 경기 TV 생중계 '이상無'" Xtreme 03-22 239 0
2617 [기사] 나오지 않은 5번째 방송사, 막판 대반전 가능할까 Xtreme 03-20 302 0
2616 [기사] 넥센 출신 투수 '구자형 10K' 고양 위너스, GCBL 개막전서 완승 Xtreme 03-19 254 0
2615 [기사] 저니맨 외인구단, 더블A 출신 외인 2명 영입 (양대 독립리그 최초) Xtreme 03-19 285 0
2614 [기사] 합의판정 2018 11회 'SK, 롯데, 삼성 스프링캠프에 가다' 정리 Xtreme 03-17 320 0
2613 [기사] 자유게시판을 없앤 KBO 홈페이지의 변화와 실험 Xtreme 03-16 325 0
2612 [기사] 경기도챌린지리그(GCBL), 3월 19일 개막 (수원로보츠 올시즌 불참) Xtreme 03-15 310 0
2611 [기사] 합의판정 2018 10회 'KIA, 한화 스프링캠프 현장에 가다' 정리 Xtreme 03-10 369 0
2610 [기사] 한국독립야구연맨(KIBA) 2018 드림리그 개막전 IB 스포츠 중계 일정 Xtreme 03-10 368 0
1  2  3  4  5  6  7  8  9  10  >  >> 다음검색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