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송년 인터뷰&] 양현종의 '너는 내 운명'.."아내 거짓말 덕에 KS 완봉승 했죠"

작성일
17-12-29 12:45
글쓴이
퍼스나콘 ▷◁깊은슬픔
IP
183.♡.♡.34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873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http://v.sports.media.daum.net/v/20171229060246631

그리고 양현종에게 또 하나의 운명, KIA 이야기를 꺼내보았다. 인터뷰 당시 양현종은 KIA와 연봉 계약을 마치지 못한 상태였다. 하지만 늘 그랬듯 마음은 오로지 KIA를 향하고 있었다. 100억대 계약 기회를 놓치고 1년 계약을 하고, 가치가 최고로 치솟은 올해도 굳이 KIA 잔류를 먼저 선언한 이유가 도대체 무엇인지에 대해 양현종은 이렇게 설명했다.

“못 떠나겠어요. 내 최종 목표는 영구결번인데 그 꿈을 포기하고 싶지가 않아요. 그게 결코 소박한 꿈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KBO리그에서도 인정받고 싶지만 이미 어마어마한 선수들이 정말 많잖아요. 최소한 타이거즈 팬들에게만은 인정받고 싶거든요. 지금이 내 전성기겠지만 훗날 바닥에 떨어져있을 때도 타이거즈 팬들만은 나를 인정해주면 좋겠다는 소망이 있어요. 내가 내세울 것은 태어나고 자란 곳에서 하고 싶은 야구를 잘 할 수 있다는 것이거든요. 사랑하는 가족과 태어난 곳에서 집도, 차도 사고 많은 연봉 받으면서 좋아하는 일로 인정받으면 최고로 성공한 것 아닌가요. 여기서 이렇게 사랑받았는데 다른 팀에 가서 감히 팀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을 할 자신이 없어요. 그래서 KIA에 남겠다는 거에요.”

이미 KIA 에이스로 마음속 ‘종신계약’을 맺고 있던 양현종은 인터뷰 이후 딱 엿새 뒤 계약서에 사인했다. 길게 끌어오던 협상을 마치고 23억원에 계약해 KIA 팬들에게 또 변함없는 모습으로 인사할 수 있게 됐다.

야구인생 최고 정점에 올랐지만 좀 더 크고 멋진 선수가 되기를, 그리고 가정에서는 더 행복한 미래를 만들기를 꿈꾸며 부부는 똑같은 새해 소망을 주고받았다.

“피곤해도 자려고 누우면 ‘이게 행복이구나’ 하는 마음이 들어요. 앞으로도 딱 지금처럼만, 다치지 않고, 아이들도 아프지 않고, 무난하고 평범하게 별일 없이 살면 좋겠습니다. 그게 행복 아닐까요.”

.

.

대투수님 만쉐 /-0-/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677 [기사] KT, 3대 감독으로 이강철 두산 수석코치 선임 퍼스나콘 플레이볼 10-20 85 0
2676 [기사] KIA, 버나디나 팻딘 재계약 안할듯..헥터는 고심중? 퍼스나콘 ▷◁깊은슬픔 10-20 78 0
2675 [기사] '김진우·곽정철 방출' KIA, 선수 14명 및 코치 7명과 결별 [2] Xtreme 10-19 202 0
2674 [기사] 롯데 조원우 감독 경질, 신임 감독에 前 LG 양상문 단장 [2]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9 159 0
2673 [기사] LG, 차명석 신임 단장 임명..코칭스태프도 개편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9 86 0
2672 [기사] 최동원상, 외국인 투수 문호 개방·‘아마추어 최동원상’ 신설 Xtreme 10-19 57 0
2671 [기사] KT, 이숭용 신임 단장 선임..김진욱 감독도 사퇴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8 103 0
2670 [기사] NC, 2019 새 감독에 이동욱 코치 선임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7 181 0
2669 [기사] 심수창, PS 해설 도전…아프리카TV서 임용수 캐스터와 호흡 Xtreme 10-16 106 0
2668 [기사] SBS스포츠, 프로야구 시청률 경쟁 엠스플 눌렀다 [1] Xtreme 10-16 193 0
2667 [기사] 힐만 감독, SK 재계약 고사.. PS 끝으로 떠난다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3 118 0
2666 [기사] KIA 양현종, 옆구리 부상..이명기와 '정규시즌 아웃' [2] 퍼스나콘 ▷◁깊은슬픔 10-05 395 0
2665 [기사] 보복 태클에 방망이 투척까지..LG-KT, '비매너' 논란 퍼스나콘 ▷◁깊은슬픔 10-03 211 0
2664 [기사] 충격의 16연패..LG, 올해 두산을 이길 수 있을까? [1] 퍼스나콘 [KS] 꼴뚜기 09-29 424 0
2663 [기사] KBO, 선수협에 FA 상한제 도입 제안.."4년 최대 80억원 제한" 퍼스나콘 ▷◁깊은슬픔 09-25 312 0
2662 [기사] '11일간 190구' 김윤동에겐 너무 가혹한 숫자다 퍼스나콘 플레이볼 09-17 409 0
2661 [기사] 상상불가 세금폭탄, 헥터 부진의 또 다른 이유? [1] Xtreme 09-14 747 0
2660 [기사] “롯데, 우승 트래직 넘버 마침내 소멸” 두산 80승 선착 Xtreme 09-14 467 0
2659 [기사] 2019 프리미어12 대회, 한국 고척돔에서 열린다 Xtreme 09-13 419 0
2658 [기사] 김용철 위원장 “2022년 아시안게임, 실업선발 출전이 목표” Xtreme 09-13 430 0
1  2  3  4  5  6  7  8  9  10  >  >> 다음검색

조회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댓글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추천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