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KBO]

[일문일답] 선동열 감독 "백업 고민 많이 했다…오지환-박해민 백업

작성일
18-06-11 16:33
글쓴이
푸른솔
IP
218.♡.♡.21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691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https://m.sport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477&aid=0000126696

다음은 선동열 감독과 일문일답이다.

-선수 최종 엔트리 합류 배경 설명 부탁한다.

처음부터 대표팀 구성할 때 최고 선수 뽑겠다고 생각했다. 계약기간 2020년 올림픽까지다. 성적과 미래를 보면서 선수를 구성했다. 안타까운 점은 지난해 12월 대회 때 젊은 선수들을 데려가서 경기를 했다. 이번에 그 선수들 많이 뽑고 싶었지만 기존 선수들에게 묻혀서 많이 뽑지 못했다. 대표 팀 감독이 아닌 야구 선배로서 안타깝다. 젊은 선수들 길량이 올라오지 않는 이유로 기본기가 부족하다. 타고투저 현상이 지속되는 이유는 기본기를 무시하고 일본, 메이저리그 야구를 표방하다보니 좋은 선수가 나오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안타까운 현실이다.

-내야수 오지환, 외야수 박해민 선수 말이 많았다. 승선한 배경 설명을 부탁한다.

처음으로 선수 구성은 베스트를 먼저 뽑자고 했다. 포지션 별로. 두 선수는 백업이다. 박해민은 결과적으로 활용 폭이 대수비, 대주자다.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 오지환은 김하성 백업이다. 처음에는 멀티 포지션을 구상했다. 현재 코치진과 이야기했을 때 멀티가 부족하니 오히려 한 포지션에서 잘하는 선수를 뽑자고 이야기했다.

-김광현 제외 이유는? 고민한 포지션이 있다면?

투수 쪽이 가장 고민이 많이 됐다. 2시부터 회의를 하자고 했는데 12시 40분부터 모였다. 3시간 넘게 했다. 나름대로 머릿 속 구상도 하고 있었다. 코치진이 좋은 선수를 뽑기 위해서 시간을 많이 활용했다. 보시면 알겠지만 선발투수가 11명 가운데 6명이다. 이번 대회 특성상 아마추어 대회다. 40도가 넘어가는 것 같다. 8월 시즌을 중단하고 경기를 하면 선수들 체력 문제가 있다. 선발 1+1을 생각하면서 투수 12명을 고민했다. 그러나 12명을 하다보면 야수 활용폭이 줄어든다. 

투수들 긴 이닝 투구 위주로 뽑았다. 거기에 젊은 선수들, 체력적으로 버틸 수 있는 선수들이 필요했다. 물론 아시안게임 나서는 시점에 중간에 던질 수도 있다. 경기가 확정되지 않았지만, 예선전 잡고 통과를 한 뒤 선발이 길게 던질 수 있도록 생각을 했다. 코치진과 많은 이야기를 했다. 베스트는 시간이 길지 않았다. 백업 선수 선발이 고민 많이 됐다.

김광현과는 통화를 했다. 본인은 이번 대회에서 한 경기 정도 던지고 싶다고 했다. 그러나 구단이 현재 관리를 하고 있는 선수다. 앞으로도 관리가 필요한 선수다. 앞으로 김광현이 이닝, 투구를 건강하게 했을 때는 내년, 내후년 큰 대회들이 많기 때문에 몸 관리를 잘해서 길게볼 수 있는 선수가 됐으면 좋겠다.

-미필자 안배가 있었는지?

따로 생각은 하지 않았다. 베테랑들이 배제된 이유는 기후 조건이 덥다. 시즌 중단하고 8월에 갔을 때 베테랑들이 힘들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젊은 선수들을 뽑았다. 젊은 선수들이 필요했다.

-가장 큰 고민은?

앞으로 70일 남았다. 이 선수들 컨디션이 좋아서 그때까지 가면 좋은데, 그 두 달 사이에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다. 야구를 좋아하는 팬들은 아시안게임 들어가는 시점에 뽑힌 선수보다 잘하는 선수를 미리 보지 못했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할 수 있다. 거기에 대해서는 저도 할 말이 없다. 현재 좋은 선수, 앞으로 가능성 있는 선수 뽑았다. 그때가서 뽑으면 별 문제가 없다. 대표 팀을 빨리 뽑아야 하는 상황이다. 야구 엔트리 확정이 늦었다고 한다. 조금 더 늦게 뽑을 수 있었으면 포지션 좋은 선수를 뽑을 수 있었다.

-이정후가 탈락했는데

첫 번째 베스트는 김현수 손아섭이 좌우다. 센터를 가장 고민 많이 했다. 타격에서 오른손 타자가 필요했고 이정후가 탈락했다. 안타깝다.

-아마추어를 차출하지 않은 이유는?

지난 1차전 때 김응용 회장에게 아마추어 선수 배려를 부탁한다고 말씀을 드렸다.

-구단 별 안배는 있었는지?

실력으로 뽑았다. KT 위즈가 한 명도 들어가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형평성보다는 국가대표기 때문에 실력으로 뽑았다.

-심창민 제외 이유는?

WAR이 박치국이 앞서 있다. 연투 능력도 심창민과 비교했을 때 박치국이 낫다. 연투 성적도 박치국이 심창민보다 좋다.


뭐 그렇다네요. 
이번에 우승못하면 좀 털릴듯.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914 [KIA] 김기태가 정회열을 날리네요. [1] 푸른솔 10-19 162 0
34913 [기사] '김진우·곽정철 방출' KIA, 선수 14명 및 코치 7명과 결별 [2] Xtreme 10-19 115 0
34912 [기사] 롯데 조원우 감독 경질, 신임 감독에 前 LG 양상문 단장 [2]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9 90 0
34911 [기사] LG, 차명석 신임 단장 임명..코칭스태프도 개편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9 58 0
34910 [기사] 최동원상, 외국인 투수 문호 개방·‘아마추어 최동원상’ 신설 Xtreme 10-19 30 0
34909 [기사] KT, 이숭용 신임 단장 선임..김진욱 감독도 사퇴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8 84 0
34908 [일반] 2018 경기도챌린지리그 챔피언결정전 일정 Xtreme 10-17 73 0
34907 [기사] NC, 2019 새 감독에 이동욱 코치 선임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7 137 0
34906 [잡담] 이정후는 부상 안 당하고 일본만 안 가면 아버지 커리어 넘을 가능성이 크네… [2] 퍼스나콘 ▷◁깊은슬픔 10-16 154 0
34905 [KIA] 와일드카드전 1차전 [29]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6 212 0
34904 [기사] 심수창, PS 해설 도전…아프리카TV서 임용수 캐스터와 호흡 Xtreme 10-16 98 0
34903 [기사] SBS스포츠, 프로야구 시청률 경쟁 엠스플 눌렀다 [1] Xtreme 10-16 148 0
34902 [KIA] 결국 양현종 [2] 푸른솔 10-15 228 0
34901 [KBO] 피타고리안 승률(2018.10.14)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4 98 1
34900 [KIA] 관종 김기태. [1] 푸른솔 10-13 235 0
34899 [기사] 힐만 감독, SK 재계약 고사.. PS 끝으로 떠난다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3 114 0
34898 [KIA] 준와일드카드결정전 2차전 [8]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2 250 0
34897 [기타] 순위(2018.10.11) 퍼스나콘 ▷◁깊은슬픔 10-12 92 0
34896 [웹툰] [익뚜의 야스]141. 이제 슬슬 퍼스나콘 ▷◁깊은슬픔 10-12 105 0
34895 [KBO] 계곡 근처 식당 가격표 하은이네 10-12 106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