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손 씻기로  내 건강 지키기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손혁, 성적 부진에 의한 자진사퇴?" 설득력 없는 3위 키움의 해명

작성일
20-10-08 19:08
글쓴이
퍼스나콘 플레이볼
IP
14.♡.♡.136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552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아직 역량이 부족했고 채울 것이 많아 사퇴하게 됐습니다.”

손혁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상식적으로도 이해가 되지 않는 용퇴다. 구단 고위층의 의중이 반영된 결정이 아니냐는 시선이 늘고 있다.

키움은 8일 오후 손혁 감독의 자진사퇴를 발표했다. 키움은 7일까지 73승 1무 58패로 3위에 올라있다. 2위 kt위즈와는 1경기 차, 4위 LG트윈스와도 1경기 차다. 설사 정규리그 우승을 못한다 하더라도 포스트 시즌을 통해 한국시리즈 우승을 노려볼 수도 있다. 치열한 상위권 경쟁 중인 와중에 나온 폭탄 선언이다.

손혁 감독은 7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1위 NC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3-4로 패한 뒤, 구단에 사퇴 의사를 전했다. 8일 MK스포츠와 전화가 닿은 김치현 키움 단장은 “감독님이 사퇴하신다고 하셔서 충격을 받았다. 새벽까지 만류했지만, 완고하셔서 결국 수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손 감독은 문자메시지를 통해 기자에게 “아직 역량이 부족했고 채울 것이 많아 사퇴하게 됐습니다. 더 공부하며 노력하여 부족한 부분을 채우는 시간을 갖을 계획입니다”라는 사퇴의 변을 밝혔다. 구단 보도자료를 통해서는 “최근 성적 부진에 대해 감독으로서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구단에 전달했다. 저를 감독으로 선임해준 구단에 감사하다. 기대한 만큼 성적을 내지 못해 죄송하다. 기대가 많았을 팬들께 죄송하고 선수들에게 미안하다”고 했다.

3위에 올라있고, 2위 싸움 중에 나온 사퇴라 상식적이지 못한 행동으로 비칠 수밖에 없다. 김치현 단장도 “3위팀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사퇴한다는 게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이긴 하다”면서도 “올 시즌 우리 팀 전력이 좋아 우승이 목표였고, 그 눈높이에 맞추지 못한 것 때문에 (손혁) 감독님이 힘들어하셨다”고 설명했다.

물론 김 단장이나 구단의 설명 또한 설득력이 떨어지는 것도 사실이다. 최근 키움의 경기력이 떨어지면서 손혁 감독에 대한 악성 루머들이 떠돌았다. 올 시즌을 앞두고 손혁 감독이 신임 사령탑으로 부임할 때부터 뜨거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난 3시즌 간 팀을 이끌며 지난 시즌 팀을 한국시리즈에 올려놓고 준우승까지 이끈 장정석 전 감독(현 KBS N 해설위원)과의 재계약을 하지 않는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이후 KBO 영구제명 상태인 이장석 전 대표의 옥중 경영 이슈까지 불거졌다.

현재 키움 구단을 장악한 이는 대주주 이장석 전 대표가 아닌 허민 이사회 의장이다. 하송 대표이사 역시 허 의장의 최측근이다. 손 감독의 선임도 친분이 있는 허 의장의 의중이 반영된 결과라는 얘기가 많았다. 역시 이번 사퇴 또한 마찬가지다. 특히 감독대행으로 1985년생인 김창현 퀼리티컨트롤(QC) 코치를 선임한 것 또한 일반적이지 않은 결정이다. 보통 감독 사퇴의 경우 수석코치나 2군 감독이 대행을 맡는 경우가 많다. 김 대행은 경희대까지 야구선수로 활동했지만, 프로선수 경력은 없고, 전력분석원으로 일해왔던 인물이다. 이에 김치현 단장은 “홍원기 수석코치가 빠지면 수석코치 역할을 맡을 분이 없으시다. 김 대행은 QC코치로 감독님과 전력분석 회의 때 배석을 했기에 선수단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데이터 분석 능력이 탁월하다”고 소개했다.

역시 설득력이 떨어지는 설명. 윗선의 외압 여부에 관한 질문에는 “손혁 감독의 자진사퇴 의사가 확고했다”는 답이 돌아왔다.

손 감독의 퇴진을 문자 그대로 ‘자진사퇴’로 받아들이는 이는 거의 없다. 스프링캠프와 퓨처스팀(2군) 선수들을 상대로 너클볼을 던지는 기행을 일삼던 허민 의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의 눈초리만 커진다. 김치현 단장은 “의장님과 손 감독님의 관계는 좋다”고 고개를 가로저었다.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302 [기사] '4년 전 아픔 설욕' NC, 두산 꺾고 창단 첫 통합 우승 감격! 퍼스나콘 ▷◁깊은슬픔 11-24 23 0
35301 [기사] 롯데, 외국인투수 앤더슨 프랑코 영입..총액 50만 달러 퍼스나콘 플레이볼 11-20 96 0
35300 [기사] KIA, 브룩스와 1년 더..총액 120만달러에 재계약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9 91 0
35299 [기사] LG, 새 사령탑에 류지현 감독 선임..2년 9억원 계약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3 218 0
35298 [기사] 선동열 야구학 ①~⑩, 에필로그 (완결)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3 374 1
35297 [기사] SK 와이번스, 김원형 신임 감독 선임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6 256 0
35296 [KBO] 2020 포스트시즌 일정 퍼스나콘 플레이볼 10-31 312 0
35295 [KBO] 2020 정규시즌 최종 순위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0-31 611 1
35294 [기사] 박경완 감독대행, SK 떠난다.."팀 성적에 책임 느껴" 퍼스나콘 ▷◁깊은슬픔 10-31 280 0
35293 [기사] 로맥 재계약-폰트&르위키 영입' SK, 2021시즌 외국인 구성 완료 퍼스나콘 플레이볼 10-31 260 0
35292 [기사] '건강 문제' 염경엽 감독 자진사퇴.. SK, 후임 감독 물색 중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0-30 641 0
35291 [기사] 프로야구 PS 관중, 최대 50%까지 확대..방역 지침은 더 세분화 퍼스나콘 플레이볼 10-29 304 0
35290 [KIA] 김기태의 결과 푸른솔 10-24 335 0
35289 [기사] 한화의 상징 김태균, 은퇴 결정..역사 남기고 떠난다 퍼스나콘 ▷◁깊은슬픔 10-21 391 0
35288 [기사] 자진 사퇴 No, '전격 경질'..허민 의장이 손혁 감독을 날렸다 퍼스나콘 ▷◁깊은슬픔 10-09 644 0
35287 [기사] 박용택, 통산 2224G 출전..역대 최다출장 신기록 퍼스나콘 플레이볼 10-08 571 0
35286 [기사] "손혁, 성적 부진에 의한 자진사퇴?" 설득력 없는 3위 키움의 해명 퍼스나콘 플레이볼 10-08 553 0
35285 [기사] 손혁 키움 감독, 선임 11개월 만에 충격 사퇴 퍼스나콘 플레이볼 10-08 564 0
35284 [LG] 박용택 통산 2500안타 달성 퍼스나콘 플레이볼 10-07 549 0
35283 [기사] 한화, 채드벨 웨이버 공시 퍼스나콘 플레이볼 10-06 549 0
1  2  3  4  5  6  7  8  9  10  >  >>

추천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