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손 씻기로  내 건강 지키기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자진 사퇴 No, '전격 경질'..허민 의장이 손혁 감독을 날렸다

작성일
20-10-09 11:22
글쓴이
퍼스나콘 ▷◁깊은슬픔
IP
222.♡.♡.12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3,198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https://sports.v.daum.net/v/20201009110317735

키움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는 “키움이 7일 NC에 패한 뒤 허민 의장이 손혁 감독을 잘랐다”고 전했다. 

키움 구단은 하송 대표이사, 김치현 단장이 프런트를 이끌고 있는데 허민 이사회 의장의 직속 라인이다. 이장석 전 대표가 물러난 뒤 키움 구단을 장악한 허민 의장은 지난해 팀을 한국시리즈로 이끈 장정석 전 감독과 재계약 직전 갑자기 재계약 불가를 통보했다. 곧이어 손혁 SK 코치를 감독으로 임명했다. 허민 의장은 자신이 직접 선택한 손혁 감독을 불과 11개월 만에 내쳤다. 

키움은 감독 교체 보도자료에서 “손혁 감독은 ‘최근 성적 부진에 대해 감독으로서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구단에 전달했다. 저를 감독으로 선임해준 구단에 감사하다. 기대한 만큼 성적을 내지 못해 죄송하다. 기대가 많았을 팬들께 죄송하고 선수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와 달리 아직 정규 시즌이 끝나지도 않은 시점에서 성적에 불만을 가진 허민 의장의 돌출 행동으로 인해 손혁 감독이 물러난 것이다. 지난해 한국시리즈 준우승을 차지한 키움은 올해 창단 첫 우승의 적기로 삼고 있다. 그러나 시즌 막판 1위에서 멀어지고 2~5위 순위 싸움 소용돌이에 빨려들자 최고위층의 간섭은 더 심해졌다고 한다. 

상식적으로도 납득이 되지 않는 자진 사퇴였다. 아직 정규 시즌을 12경기 남겨둔 시점, 1위는 힘들지만 2위로 플레이오프 직행 가능성은 있는 상황이다.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할 기회를 여전히 있다. 

순위를 끌어올릴 기회가 있고, 마지막까지 집중해서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해야 할 시점에서 무책임하게 팀을 떠날 감독은 없다. 손혁 감독은 잔여 일정을 검토하고 곧 부상에서 복귀할 박병호를 기다리고 있었다. 

코로나로 인해 올 시즌은 예상과 다른 변수가 많았다. 키움은 개막을 앞두고 두산과 탄탄한 전력을 평가받았다. 그러나 시즌 도중 주축 투수, 야수들의 잔부상이 많았다. 9월초까지 NC의 선두 자리를 위협하다가 지금은 2위 싸움을 하고 있다. 이 시점에서 성적 부진에 책임을 지고 감독직을 물러날 사람은 없다. 

8일 손혁 감독과 짧게 통화를 했다는 김태형 두산 감독은 “뭔가 사정이 있겠죠”라고 말했다. 겉으로는 자진 사퇴 형식을 취했지만, 사실상 경질이었다. 

.

.

허민 이 인간은 또라이짓 자주하는듯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326 [KBO] KBO 상벌위원회 결과(키움 한현희·안우진, 한화 주현상·윤대경) 퍼스나콘 플레이볼 07-23 142 0
35325 [KBO] KBO 상벌위원회 결과(NC 구단 및 선수단) [1]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6 482 0
35324 [기사] 강남구, 동선 허위진술 NC선수 등 5명 수사의뢰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4 351 0
35323 [기사] KBO, 프로야구 리그 중단키로.."코로나19 여파로 순연"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2 387 0
35322 [KBO] KIA 백용환 ↔ 한화 강경학 트레이드 퍼스나콘 플레이볼 07-03 709 0
35321 [KBO]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 최종 명단 확정 퍼스나콘 플레이볼 06-16 1057 0
35320 [기사] 프로야구 관중 입장 비율 최대 50%까지 '확대' 퍼스나콘 플레이볼 06-12 1179 0
35319 [KIA] 서정환때의 모습이네요 푸른솔 06-08 1188 0
35318 [기사] 승부조작·불법도박 의혹 윤성환 구속.."증거인멸·도주우려" 퍼스나콘 플레이볼 06-03 1187 0
35317 [KBO] 2021년 FA 선수 계약 현황 (최종) 퍼스나콘 플레이볼 05-28 1383 0
35316 [기사] 롯데, 허문회 감독 전격 경질…래리 서튼 선임 퍼스나콘 플레이볼 05-11 1750 0
35315 [기사] 키움, 투수 제이크 브리검 재영입… 조시 스미스 방출 퍼스나콘 플레이볼 04-15 2311 0
35314 [KIA] 최원준 23경기 연속 안타 (타이거즈 신기록) 퍼스나콘 플레이볼 04-09 2640 1
35313 [KBO] SSG 랜더스 모자 마크 하루만에 색상 변경 Xtreme 03-13 3325 0
35312 [KBO] KBO 구단별 엠블럼 및 모자 마크 Xtreme 03-12 3400 0
35311 [기사] 'SSG 랜더스' 새 이름 확정.. SK 와이번스 역사 속으로 [1] 퍼스나콘 플레이볼 03-05 4881 0
35310 [KBO] KBO 리그, WBSC 공식야구규칙 변경에 발맞춰 규칙 변경 퍼스나콘 플레이볼 02-28 3819 0
35309 [기사] '연봉 27억' 추신수, 전격 한국 복귀.. 신세계 유니폼 입는다 퍼스나콘 ▷◁깊은슬픔 02-23 3248 0
35308 [KBO] 2021년 외국인 타자 계약 현황 (최종) 퍼스나콘 플레이볼 02-07 3616 0
35307 [KBO] 2021년 상무 합격자 명단 퍼스나콘 플레이볼 02-03 3694 0
1  2  3  4  5  6  7  8  9  10  >  >>

조회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댓글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추천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