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베팍 다시 잘 해봅시다!

relay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8

작성일
12-07-12 21:18
글쓴이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IP
219.♡.♡.57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7
조회
9,113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 갈촌역



지도에 표시되는거라곤 철길과 찻길 물길밖에 없는 한산한 모습...

갈촌역 가는길은 걸어갔네요. 전날밤, 피곤을 무릎쓰고... 다음날에 오늘처럼 피곤하지 않을라면 어케 해야하는가? 를 고민한 끝에 내린 결론은...

철길은 열차타고 간다!

아, 정석이죠잉~ 근데, 이 지역은 하루에 6편밖에 다니지 않는 한갖진 동네... 둘쨋날의 목표는 하동까지의 각역답사인데, 답사해야하는 역은 총 14곳이지만, 그 중에서도 상당수는 열차가 서지 않는 무인역들인지라, 열차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은 한 정차역과 다음 정차역 사이에 무정차역이 없는 구간이어야 하고... 그나마도 열차시간이 맞아야 사용이 가능하다는, 은근히 어려운 조건들을 맞춰야 하더라구요. 결과적으로 이 날 열차를 예정대로 이용한 것은 첫 구간이라 당연직인 반성 - 진성을 제외하고는, 이 다음에 탑승하게 될 갈촌 - 남문산 구간 두 곳 밖에 되지 않았네요. 물론 막판에 양보 - 하동간을 열차로 지나갔지만, 그건 조난(^^)당한 상태에서, 횡천역을 패스해가며 어거지로 지나간 것인지라 예정내라 할 수는 없고...

첫 구간인 반성에서 진성은 9시 2분차를 타고 9시 8분에 도착하면 됩니다. 문제는 다음차가 오는 간격이 이 구간에서는 무척이나 짧은 간격인 한 시간! 겨우 한 시간즈음만인 10시 18분에 갈촌역에 다음차가 오기 때문에 이것을 이용하려면 그냥 주저앉아 기다렸다 타면 됩니다만... 문제는 아무리 한 여름이라지만 해가 떠있는 시간은, 하지에서 불과 4일이 지난 이 날도 15시간이 채 안되고... 15시간이라지만 해가 뜨는 6시부터 활동하는게 아니고 9시에나 눈뜨고 일어나는 상황인지라 실제로는 12시간 이내... 그 12시간동안 14곳의 역을 답사해야하는데 그 중에 상당수는 걸어야 한다면, 한 역에서 한 시간을 죽때린다는 것은 얼토당토 않은 일이거든요.

 그렇기에 어떻게 방법이 없나... 했더니 위 지도에서 보시듯이 진성에서 갈촌까지는 비교적 가까운 거리 3.6킬로미터! 진성역 답사를 잽싸게 마치고 재빨리 갈촌역까지 걸어간다음 갈촌역을 둘러보고 때맞춰 오는 열차를 타면 되겠구나~ 라는 생각에, 진성에서 갈촌까지는 걸어갈 생각을 했던 것이죠. 다만, 지도상으로 보는 것과 실제로 걷는 것은 또 다른 것이기에, 이게 시간내에 닿을 수 있을지 없을지는 모르는 일이지만... 이미 말했듯이 까짓거 놓치면 마는거죠 뭐~ 그런 생각으로, 진성에서 갈촌으로 또 한번 발걸음을 옮겨보기로 합니다.



진성역 굴다리를 나오면



갈촌으로 가는 길이 뻗어 있...다가 '험준한 고산준령'에 가로막힙니다. 이미 한니발이 되어 한번 알프스같은 억시령을 넘었지만 이번엔 나폴레옹이 되어 한번 더 넘어야 할 거 같은 이 기분...-- 과연 한 시간내에 갈촌레이드를 성공시킬 수 있을 것인가...




고성능 똑딱이의 15배줌을 이빠이 땡겨 바라본 모습. 별 거 아닌거 같이 보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가야하는 입장에선 맥이 타아~~~~~악 풀립니다...--



우울한 하늘이 좋습니다. 내 마음 같아서요.



전망이 좋네요. 다만 전망이 좋다는 것은 꽤 높다는 이야기... 아이고 다리야~



문산읍이 보입니다. 드디어 다 올라왔다~~~



는 개뿔...-- 뭐 오르고 또 오르면 못 오를리야 있겠습니까만...



나무줄기와 철길과 찻길이 나란히 뻗어 있습니다. 이곳에선 철길도 자연입니다.





철길은 아무리 봐도 질리지 않는단 말이죠.(철덕한정)



멀리서 열차가 달려옵니다. 줌을 ㅤㄸㅒㅇ기면 화질이 이렇...



가까이서 보니 순천발 삼랑진경유 서울행 무궁화호 제 1272열차입니다. 바로 다음다음날 제가 타고, 장장 8시간 16분동안 서울을 향해 몸을 맡길 그 열차지요. 내일모레는 잘 부탁해~~



경운기가 털털털털~

태워달랄 숫기는 커녕, 정면샷을 찍을 배짱조차도 없어서 눈치만 슬쩍 보다가 지나간 다음 뒷모습만 도촬합니다. 어르신들은 너그러우실거라 믿는데, 제가 편협해서 말이죠... 힝...-- 제가 인간적인 여유가 좀 더 있었다면... 저 할매의 맞은편에 앉아서 시골 어르신들 이야기도 듣고 제가 여행하면서 본 것도 이야기하면서 잠시나마 좋은 인연을 맺을 수도 있겠습니다만... 그러한 스스로의 야박함을 그리 쉽게 어쩔 수 있다면 고민같은거 왜 하겠습니까...--



경운기는 저보다 그렇게 빠르지도 않습니다. 제가 초조한 마음에 최대한 빨리 걷고 있어서기도 하지만... 그렇게 시골길에서, 저 혼자만의 숨막히는 레이스! 를 펼치다보니 갈래길이 나옵니다. 오른쪽의 문산을 향해 틀어줘야 합니다.



갈랫길 사이에는 마을도 있고 숲도 있고 논도 있고... 자연의 틈새를 인간이 비집고 들어와사는 모습입니다만, 제가 인간이라 그런지 너무나도 '자연스레' 보이네요...



갈촌역 가는 길에 들어서니 마을이 보입니다. 송정마을이라는데... 송정이란 지명이 한국에 몇군데나 있을까요?



담너머로 보이는 집은 되게 깔끔하고 새것스러운데... 대문이 엄청 낡은것도 낡은 것이거니와, 그 양식? 이랄까? 그런 것이 엄청 오래되고 요즘 세상에 보기 힘든 그런 모습입니다. 마치 일제시대 형무소 문같은 느낌이... 언밸런스함이 느껴지시나요?



송정마을의 핵심시설들이 한눈에 보이는 모습. 마을회관과 버스정거장이 있습니다. 물론 마을회관문은 잠겨있지만...--



꽃보듯이 대문을 봐요



갈촌역이 가까워옵니다. 레이드는 무난히 성공할 거 같군요. 근데 탁 트인 지형인데도 역 같은건 안보이는데? 저기 수풀더미가 하나 보이긴 합니다만...



충효의 고장의 위엄.JPG
논농사를 하는 와중에도 비는 세워야 합니다.



따로 목적지가 있는게 아니라면 어디까지고 하염없이 뻗은 길을 마냥 걸어가보고 싶습니다.



 아까의 그 수풀더미가 역시 갈촌역이었던 모양입니다. 작은, 숲아닌 숲 사이로 빼꼼 역 건물이 내다봅니다. 할매 한 분이 그 앞에서 걸음을 쉬시는 모습... 시골 사진이라면 너무 뻔한 구도라고 욕먹을거 같은 사진이네요. 잇힝~



진짜 말 그대로...



주변은 탁 트인 평지에 다 논인데, 그 한가운데 역하나 서 있고 거기만 수풀로 둘러쌓여 있는게, 무슨 꼬꼬마들 비밀기지 같은 느낌입니다. 물론 저는 어렸을때 그런 비밀기지 놀이하고 놀 친구 같은거 없었기에, 20세기 소년 보면서도 감정이입이 덜 되었습니다만...--



이렇게 갈촌역에 도착했습니다.





아... 정말 뭔가 할 말을 잃게 하는... 좀 더 여러 각도에서 다양하게 모습을 잡았어야 한다는 생각을 떠나고 나서야 했습니다... 하긴 곧 열차가 올 시간이 되었기도 하지만... 이 길의 역들은 정말 하나하나 다들 자기만의 멋스러움들을 품고 있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수가 없다능...



비밀의 화원을 돌아들어가니...



해발 고도기준표가 있습니다. 이 곳은 해발 57미터. 즈이 집하고 비슷한 해발고도네요.



역사 내부의 모습. 이 곳의 역들은 상주근무자가 없기에, 사진에서 보시듯이 거점 역들(진주역같은...)에서 근무하는 정비반원분들이 이렇게 매일 정기적으로 무인역들을 돌아다니면서 점검을 합니다. 그리고, 저처럼 몇시간에 한대씩 오는 열차를 타고 다시 본근무지로 돌아가는... 일종의 외근이라면 외근인 거겠죠~



열차 타세요. 두번 타세요.
값도 쌉니다.



무인역 사용요령이야 다 같은 내용이지만... 공고자는 반성역장입니다. 이 역은 반성역 역무원분들이 관리하는 듯.



승강장으로 올라섭니다.



깃발이 나부끼지 않는 깃대



역 밖에서 찍으면 숲때문에 전모를 잡을 수 없어서 안에서 찍습니다. 이렇게 가까이서 찍어도 거의 전체가 다 들어오는 아담한 갈촌역. 사랑스럽지 않습니까?



경전선 일대는 대개 지세가 험하고 선형이 굽이가 심하기에... 이렇게 죽 뻗은 철길을 찍을 기회는 별로 없었네요. 마음껏 달리렴...



그래도 승강장은 비교적 큰 편인거 같네요. 주변 지형이 평탄해서 역 부지를 넓게 쓸 수 있어서 그런건지도... 저 멀리는 화물을 부릴만한 고상홈 같은 것? 도 있습니다.



키 큰 나무들 아래 키 작은 갈촌역



나무들 사이에 포근히 안겨있는 듯해 보고 있는 제 마음이 외려 편안해지는거 같습니다.



샛노란 의자에서



한컷. 머리 참 크네요



갈촌의 행선판은 하얗네요. 파란색, 검은색, 하얀색... 가지각색입니다.



갈촌역과 인근 삼림지대를 찍고 있노라니...



멀리서 제가 탈 열차가 달려옵니다. 15배 줌으로 찍을때마다 싸구려 똑딱이는 헐떡헐떡 거립니다.



미안해, 가급적 줌 안쓸께...



갈촌역을 뒤로하고 남문산으로 떠나갑니다. 철길만 없으면 딱 공원같은 느낌의 갈촌역. 열차가 다니지 않더라도 이 곳 분들이 많이 사랑해주시기를 바래봅니다.


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이 게시물은 (ZDR) 중인배님에 의해 2012-08-06 12:29:44 불펜에서 복사 됨]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38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8 [19]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12 9114 7
737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7 [11]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11 7619 7
736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6 [16]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09 8828 6
735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5 [24]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08 12070 7
734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4 [17]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06 7085 8
733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3 [10]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04 8510 8
732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2 [17]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04 7083 6
731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 [10]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03 9104 9
730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0-1 [10]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02 7808 3
729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0 [7]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02 7265 2
728 골목모습들 - 1 [18]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6-14 7702 9
727 김성근 in 엘지 연재를 마치며 [14] 왕자파스 04-29 6797 6
726 김성근의 知己야구 (상) 왕자파스 04-29 5757 0
725 김성근의 知己야구 (하) [4] 왕자파스 04-29 7222 2
724 김성근 in 엘지 (10) [3] 왕자파스 04-29 7694 0
723 김성근 in 엘지 (9) 왕자파스 04-29 6276 0
722 김성근 in 엘지 (8) 왕자파스 04-29 6149 0
721 김성근 in 엘지 (7) [6] 왕자파스 04-28 7113 3
720 김성근 in 엘지 (6) [1] 왕자파스 04-28 6894 3
719 김성근 in 엘지 (5) [1] 왕자파스 04-28 6820 2
<<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